• Home
  • > 자료마당
  • > 영문블로그

영문블로그

The Coldest International Sister City of Suwon, Nizhny Novgorod

2020.01.07 관리자 19

The Coldest International Sister City of Suwon, Nizhny Novgorod


SCVA 6TH Jiseon Lee

Russia, the country with both European and Asian cultures. Except for a few familiar cities like Moscow, Siberia, Vladivostok, or Saint Petersburg, it would not be wrong to say that we are almost blind when it comes to Russia. In this country where it’s not distant physically but seems to be distant in our mind, exists an international Sister City as well- Nizhny Novgorod.

Having set up a sisterhood treaty on June 11TH, 2005, Nizhny Novgorod shares two big elements in common with Suwon. To start with, they were both venues of FIFA Worldcup. Just like how soccer matches were held in Suwon Stadium during the Korea and Japan Worldcup 2002, there were soccer matches as well in the Stadium of Nizhny Novgorod for Russia Worldcup 2018. In fact, the first preliminary round for Korea took place in Nizhny. On top of that, there are world heritages in both cities. It is widely known that Suwon Hwaseong Fortress has been designat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Kremlin Fortress in the city has also been registered as a World Heritage in 1992 by UNESCO.

Kremlin, Nizhny Novgorod, nashaplanet.net


Due to its unique location, Nizhny Novgorod carries a significant economic and cultural meaning. It has a great advantage for generating hydroelectric power because it is located at the meeting point of two rivers in Russia- Volga, and Oka River. For the very same reason, it led to the early prosperity of trades, hence it has become one of the first cities to be industrialized. There are numbers of universities, museums, theaters, and churches in the old part of the city as well.

Being an industrial and cultural hub and sharing many things in common, there are annual festivals related to Nizhny Novgorod organized by SWCIC such as International Handicraft Festival. Make sure you don’t miss out on further events as it is a great opportunity to learn of foreign cultures!

가장 추운 수원시 국제자매도시,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SCVA 6기 이지선

아시아와 유럽의 문화가 공존하는 곳, 러시아. 모스크바, 시베리아, 블라디보스토크,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우리에게 친숙한 도시들을 제외하곤 우리는 사실상 러시아에 대해 잘 모른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렇게 가깝지만 가깝지만은 않은 나라인 러시아에도 수원시 국제 자매 도시가 존재한다. 바로 니즈니 노브고로드다.

2005년 6월 11일, 러시아 현지에서 자매결연을 체결한 니즈니 노브고로드는 수원시와 두가지 큰 공통점을 공유한다. 우선, 두 도시 모두 월드컵 당시 개최지 중 하나였다. 2002년 수원시 월드컵 경기장에서 경기가 치뤄졌던 것과 마찬가지로, 2018년 월드컵 당시 니즈니 노브고로드의 스타디움에서도 축구 경기가 있었다. 우리나라가 첫 예선 경기가 이루어졌던 곳이 바로 니즈니 노브고로드다. 또한 두 도시 모두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을 가지고 있다. 수원 화성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이라는 것은 모두들 알고 있을 것이다. 니즈니 노브고로드에 있는 크렘린 성곽 또한 92년에 수원 화성과 마찬가지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니즈니 노브고로드는 지리적 특수성 덕분에 경제적, 문화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볼가 강과 오카 강이 만나는 지점에 있기 때문에 수력발전에도 유리하며, 같은 이유로 무역이 예전부터 발달해 러사아에서도 산업화가 빨리 시작된 축에 속한다. 구 시가지에는 많은 대학, 박물관, 공연장, 그리고 교회들이 위치하고 있다.

수원시와 닮은 산업, 문화의 요충지 니즈니 노브고로드. SWCIC에서는 매년 국제수공예축제와 같은 니즈니 노브고로드 관련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새로운 문화를 접할 좋은 기회인 만큼 많은 사람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

  • facebook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