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 자료마당
  • > 영문블로그

영문블로그

The 3rd Volunteer Together in Suwon! - Chuseok 101 in Suwon Hwaseong Palace

2022.10.18 교류협력팀 1541

On September 24, 2022(SAT), Suwon Volunteer Center and Suwon International Cooperation Center successfully operated ‘Chuseok 101’ in Suwon.


This is the third volunteer program of "VTS! (volunteering together in Suwon)", the multicultural volunteer group composed of foreign residents.

As the name suggests, the event was held to learn and experience Korean Thanksgiving Day, Chuseok.


A wide variety of activities and places huddled under the banner of “Chuseok 101”, including wearing Hanbok, exploring Suwon Hwaseong Haenggung palace, and cooking rice cakes to donate to the community using a sharing refrigerator.


To learn about the Korean holiday, 21foreign attendees from 11 countries, including Germany, the Philippines, Vietnam, Iran, and Mongolia gathered, and the members of the 9th Suwon Center Volunteer (SCVA) supported them.


A total of 30 people gathered in front of Hwasung Haenggung palace and started the program.



Before we started the ‘Chuseok 101’, attendees dressed up in the proper clothes.


Participants moved to the ‘Janggeum Workshop’ and changed into the Korean traditional dress ‘Hanbok’.


Foreign participants chose their costumes and set the hairstyles. Everyone was excited about wearing traditional clothes they had never worn before, and they were busy taking pictures.



Now everyone is dressed, let's move to Hwaseong Haenggung Palace in Suwon.


While exploring the Palace, we learned about the history of the Joseon Dynasty, especially about Great King Jeong-jo and his royal family.


The commentator explained with a passion which royal family lived in each palace building and historical events related to the building.


Among them, we heard about the tragic events of Duju, which is installed in Yu Yeo-taek. Checking the cramped space of Duju, participants were able to learn the historical event of Prince Sado and King Yeong-jo more vividly.


After that, we moved to Suwon Traditional Culture Center and made Tteok (rice cake), one of the traditional Korean foods.


Participants shaped the prepared dough and put chestnut jam filling into it.


The types of Tteok is different depending on their shape and ingredients of it, such as tail slice tteok, wind tteok, and Okchun tteok.


SCVA members interpreted the instructor's explanation to foreign participants.


VTS participants made rice cakes according to their tastes, and they communicated with SCVA members well to make pretty rice cakes.


Since then, we have collected completed rice cakes that will be donated through a sharing refrigerator.




One of a participant, Abigail Amon from the Philippines, left a comment about this VTS program.

“ I am so grateful for the opportunity to learn Suwon's tradition and history.” and said, “it was meaningful to experience a new Korean culture, wearing Hanbok and making Tteok through this program.”



Following the second volunteer work, the third activity went well, and we look forward to your interest in the upcoming programs.

Stay Tuned!!


***

지난 924, 수원시 국제교류센터는 수원시 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추석 101’ 봉사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진행하였습니다.



2022년 진행중인 외국인 주민들과 함께하는 VTS! 프로그램(Volunteer Together in Suwon!)의 세 번째 봉사활동입니다.

 

이번 활동은 외국인 주민들에게 한국의 명절인 추석을 알리고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하여 수원생활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활동입니다.


추석 101’은 한복 체험, 수원 화성행궁 탐방, 전통 음식 떡 만들기 체험, 공유 냉장고를 통한 기부 활동으로 구성하였습니다.


한국의 명절에 대해 배우기 위해 독일, 필리핀, 베트남, 이란, 몽골 등 11개국에서 21명의 외국인 참가자들이 모였고, 9기 수원시 공공 외교 단원(SCVA) 9명은이 함께 교류하였습니다.!!

 

추석 101’ 수업 시작 전에, 외국인 참가자들은 한국의 전통 의상으로 옷을 차려입는 과정을 진행하였습니다.


장금이 공방에서 참가자들은 취향에 맞는 한복을 직접 고르고 머리를 땋았습니다다. 처음 입어보는 전통 의상에 즐거워하며, 이들은 여러 자세를 취하며 사진을 남겼습니다.

 

모두 옷을 갈아입고, 화성 행궁으로 이동하였습니다.


해설사님과 행궁을 돌아다니며 정조 대왕과 그 시대의 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었습니다.


각 궁궐의 건물에 관련된 역사적 사건들에 대해서 배울 수 있었는데, 그중에서도 유여택 앞에 설치된 비좁은 뒤주를 살펴보면서, 참가자들은 사도세자와 영조의 역사적 사건을 더욱 생생하게 알 수 있었습니다.

 

그 후, 수원 전통문화관으로 자리를 옮겨 한국의 전통 음식 중 하나인 떡 만들기 체험을 진행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준비된 반죽에 앙금을 넣고 취향에 맞는 모양으로 빚어 떡을 만들었습니다.



떡의 모양과 재료에 따라 꼬리 절편, 바람떡, 옥춘떡과 같이 종류가 달라진다는 점을 배우며 체험하였습니다.



수원시 공공 외교 단원들은 참가자들에게 강사님의 설명을 통역하여 지원하였습니다.



참가자들은 취향에 맞게 떡을 만들었고, 이는 수원시 공유 냉장고를 통해 기부되었습니다.

 

필리핀에서 온 참가자 Abigail Amon이번 활동이 수원의 전통과 역사를 배울 기회였다며 한복을 입고 떡을 만드는 등 한국 전통을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어 뜻깊었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두 번째 봉사활동에 이어 세 번째 활동도 성공리에 마무리되었으며, 앞으로 진행될 프로그램도 기대 부탁드립니다!



작성자 : 수원시공공외교단 9기 최수아














  • facebook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