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 자료마당
  • > 글로벌수원

글로벌수원

Policy Concert with Citizens, Experts, and Officials Altogether!

2016.04.12 수원시국제교류


Hello, everyone! this is Global SUWON, the news magazine of Suwon City, and I'm Jeong Hye-
young.
There have been suggestions, such as, 'let's invite centenarians to Suwon' and 'how about
starting the royal procession of King Jeongjo at night?'. These are pretty brilliant ideas.
And now we have gathered far more, to promote 2016 'Visit Suwon Hwaseong Fortress year.'
Let's take a look at the first story!


-
시민과 전문가, 공무원이 함께 하는 정책콘서트!
Policy Concert with Citizens, Experts, and Officials Altogether!



수원시는 2016 시정계획 전략별 보고회를 개최했습니다. 시는 보고회에서 나온 정책제안과 아이디어
를 시민이 공감하는 정책으로 개발하고 있는데요.
Suwon held a debriefing session for 2016 plan of municipal administration. The city is trying to
apply the suggestions and the ideas presented at the session to the policies that citizens can
agree to.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보고회에서는 이색적인 공연과 핵심토론 등 시민과 전문가, 공무
원이 함께 하는 정책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는데요.
On the second debriefing, following the last one, it was performed like a policy concert with
special performance and key discussions with many citizens, experts and officials.


첫째 날 진행된 토론회에서는 올해 가장 큰 이슈인 2016 수원화성 방문의 해를 주제로 화성행궁 등 무
료입장, 전국 100세 이상 어르신 초청, 정조대왕 능행차 연시의 야간실시 등 다양한 의견이 오갔습니
다.
On the first day, themed with '2016 Visit Suwon Hwaseong Fortress Year,' many ideas were
presented, such as free admission to Hwaseong Haenggung Palace, invitation of the elderly
over the age of 100 to Suwon, and night operation of Royal Procession of King Jeongjo.


둘째 날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도시활력증진과 지역공동체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구도심 지역 활성화
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요.
On the second day, under the agenda of more vibrant city and more active local community,
participants keenly discussed how to revive the old downtown.


참석한 패널들은 수원화성 일대에 있는 화성행궁과 미술관, 통닭거리 등을 비롯해 전통시장을 유기적
으로 융합시켜 경쟁력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The participating panels agreed that Hwaseong Haenggung Palace, art museums, chicken
street, and traditional markets in Suwon should come up with a way to promote themselves
such as joint venture project.


염태영 수원시장은 패널들의 제안과 지적사항을 점검하고 특히, 수원화성 방문의 해와 관련된 사업에
대해서는 실질적인 준비로 완벽하게 사업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ayor Yeom Tae-young reviewed the suggestions and indications of the panels emphasizing
the idea that we should be fully ready to implement the project '2016 Visit Suwon Hwaseong
Fortress Year.'


-
수원FC 첫 승점! 강렬한 클래식 데뷔전!
Suwon FC Won the First Game Point! Impressive Debut to the Classic League



올해 처음으로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에 승격한 수원FC.
13일 광양전용구장에서 열린 클래식 첫 경기에서 전남과 0대 0으로 비기면서 승점 1점을 따냈는데요.
This year Suwon FC stepped up to the upper division of Korea soccer leage, K-League
Classic, and opened the season earning 1 point after zero to zero draw against Jeonnam
Dragons on March 13.

수원FC는 꽃샘추위 속에서도 전남 드래곤즈를 상대로
뜨거운 투혼을 보여주며 강렬한 데뷔전을 치렀는데요.
Suwon FC made their debut, showing their burning spirit in the cold weather against Jeonnam
Dragons

K리그 챌린지에서 화끈한 공격 축구를 시도해
막공 신드롬을 일으킨 수원 FC의 공격축구는 클래식에서도 이어졌습니다.
특히, 경기 후반. 막공이 재현되며 후반 경기를 지배했는데요.
The team has been known for its signature aggressive play, so-called 'All out Attack' in K
League Challenge, and they continue the momentum. In that light, Suwon FC dominated the
second half, boasting their bold attack.


전반 6대 8로 뒤진 슈팅수를 17대 9로 끌어올려 전남보다 8개 많은 슛을 쏟아부으며 클래식에서의 성
공 가능성을 보여줬습니다.
In the first half, Suwon lagged behind in the number of shots, which was 6-8, but the figure
soared to 17-9 in the second half, cascading the shots 8 more than the opponent. On this
match, the team showed its promising future in the Classic league.


수원FC는 이날 경기에 하이메 가빌란(31)과 마빈 오군지미(29), 에이스 선수 2명이 몸 상태가 좋지 않
아 출전하지 못하는 등 정상 전력이 아니었습니다.
However, Suwon FC was not in the best performance?the two best pJaime
Gavilan Martinez (31) and Marvin Ogunjimi (29), were not in favorable conditions, so were not
able to run on the field.

이들이 컨디션을 찾고 경기에 투입된다면 수원 FC의 골 결정력은 배가될 전망입니다.
If those ppunch in their attack.


상대적으로 전력이 약하다는 평가 속에 거둔 값진 무승부. 다음 경기에서 누구와 싸워도 이길 수 있다
는 자신감을 얻은 첫 경기였습니다.
It was an invaluable tie when many people thought less of Suwon FC. The team grew more
confident to win the next match no matter who the opponent will be next.


한편, 수원FC는 오는 19일 성남FC와의 홈 경기를 펼치는데요
깃발라시코 더비로 클래식 초반부터 큰 화제를 몰고 온 성남FC와의 경기! 수원FC의 승리를 응원합니
다!
In the meantime, Suwon will be fighting at home against Seongnam FC on March 19, which
has already created sensation with the match's nick name, Gitbalasico Derby. The term
became famous after Suwon and Seongnam Mayors bet, so winner's flag will be hung in the
lost team's city hall. Of course, we root for your victory, Suwon FC!


-
지금까지 글로벌뉴스였습니다.
That's it for this week.
Thank you for watching Suwon Global,
We will see you next week.
  • facebook
  • twitter